• Full-View-Sanyo-Hotel
  • entrance-sanyoso
  • garden-sanyoso
  • Lobby-Sanyo-Hotel
  • Home-Sanyo-Hotel

역사

1929년. 미쓰비시 그룹 창업주의 두 번째 저택.

산요소는 1929년전 미쓰비시 그룹 창업주 ‘야타로 이와사키’씨의 장남 히사야씨의 두 번째 저택으로 지어졌습니다. 스타일리시한 일본 다도 양식의 이 주택은 일본 정원예술가 지헤이 오가와씨가 설계한 광대한 일본식 정원 중앙에 지어졌습니다.

이름은 이와사키 가문의 모토인 “산요 군”에서 유래되었습니다.

이와사키 가문은 산요소 단지를 가문의 모토인 “산요 군”을 따 명명했습니다. 산요소 운영자들이 이 단지를 매입 시 본 이름 그대로 사용하기로 결정했습니다. 15개의 건물이었던 산요소 여관으로 1947년 사업이 시작되었습니다. 1950년 넓은 면적의 “모쿠세이”를 증축하면서 건물 이름을 “가노 강”으로 바뀌었고, 이 건물은 당시 도쿄 시장(현재는 도쿄 지사로 불림)를 지낸 신페이 고토씨 소유였으며 현재는 바로 전환하여 운영되고 있습니다.

1988년. 건축가 도고 무라노씨가 설계한 신관 개장.

증축을 실시하여 본관 건물 미유키를 1957년 개관했고, 1967년에는 객실 다카사고, 가게쓰, 기누타를 개관했습니다. 1988년 도고 무라노(문화훈장 수여자)씨가 설계한 신관 건물이 개관했습니다. 1993년 마지막 신관 건물이 완공되었습니다. 도고 무라노씨가 90세가 넘어 설계한 신관 건물은 객실들이 계단과 복도로 연결되는 독특한 구조의 저층 건물로 자연의 지질학적 특성을 최대한 살린 디자인으로 유명합니다.

불타는 듯 새빨갛게 물드는 가을단풍

산요소의 산재된 폭포와 개울이 멋진 휴식 공간을 연출합니다. 또한 굴곡진 산책로는 입구로부터의 실제 산책거리보다 더 가깝게 느껴지게 하는 효과가 있습니다. 산책로 중간에 조성된 개방된 공간에서는 가장 아름다운 정원의 전망을 조망하실 수 있으며 불타는 듯 새빨갛게 물든 가을단풍의 장관도 감상하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