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th June 2019

산요소 (여관)

이즈나가오카에 위치한 겐지야마 산골짝에 둘러싸인 산요소. 구 미쓰비시 재벌의 창시자 이와사키 야타로 씨의 장남인 히사야 씨의 별장으로 1929년에 건설되었습니다. ‘산요소’라는 이름은 이와사키 가문의 가훈이었던 소동파의 ‘삼양훈’에 유래하는 것으로, 이와사키 가문의 별장으로 사용되었을 당시부터 불렸던 명칭을 그대로 사용하고 있습니다. 1947년부터 현재의 여관으로 영업을 시작하였습니다. 15개 동으로 영업을 시작한 여관은 현재 37개 동으로 늘어났습니다.